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피부 줄기세포 이용한 만능 줄기세포 배양연구 활발

日.美 본격투자…한국 예산적고 전문인력도 없어

과학부 | 기사입력 2008/01/17 [23:25]

피부 줄기세포 이용한 만능 줄기세포 배양연구 활발

日.美 본격투자…한국 예산적고 전문인력도 없어

과학부 | 입력 : 2008/01/17 [23:25]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수학 중인 박인현 박사가 환자 피부세포를 이용해 줄기세포를 배양하는 역분화에 성공함에 따라 국내 줄기세포 연구 흐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된다.


제1저자로 참여해 네이처지에 발표된 그의 연구 결과는 난자 없이 다양한 줄기세포를 배양할 수 있는 `만능(iPS)세포`에 대해 미국과 일본의 연구진이 성과를 올린 데 이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도 황우석 박사가 추진해 왔던 체세포 복제 방식 연구에 미련을 갖기보다는 만능세포 연구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 일본ㆍ미국 정부 적극 지원 나서

= 일본 문부과학성은 앞으로 5년 동안 100억엔(약 832억원)을 투입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내년 예산도 당초 책정액보다 10억엔을 더 추가해 22억엔을 배정할 예정이다. 올해 만능세포 연구 예산보다 무려 8배나 증액된 것이다.

일본 교토대 야마나카 신야 교수가 처음 만능세포를 개발한 만큼 연구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셈이다. 또 문부성은 종합 전략안을 마련해 교토대에 만능세포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연구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미국 정부 역시 야마나카 교수의 경쟁자로 불리는 제임스 톰슨 위스콘신-메디슨대학 교수의 역분화 연구 결과가 나오자마자 전폭적인 지원의 뜻을 밝힌 바 있다.

◆ 한국 줄기세포 연구 2% 부족

= 2005년 황우석 박사 논문조작 사건에도 불구하고 국내 줄기세포 연구와 지원은 양적인 면에서 오히려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국내 과학계 설명이다.

실제로 올해 7월 `셀 스템셀(Cell Stem Cell)` 발표에 따르면 한국 연구자들이 저명 학술지에 발표한 인간배아줄기세포 연구논문은 세계 4위에 올랐다. 특히 국내 연구자들은 파킨슨병 척수손상 혈관파괴 등 치료와 관련한 연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과거 체세포 복제처럼 한국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연구를 주도하는 분야가 없다는 점이 문제다. 특히 최근 각광받고 있는 역분화 연구는 집중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줄기세포 연구 예산도 경쟁국에 크게 못 미친다. 줄기세포 지원도 증가세에 있지만 절대 규모는 물론 국내총생산(GDP) 대비 줄기세포 연구 투자비도 뒤지고 있다.

정부의 올해 줄기세포연구 지원 예산은 342억원으로 2005년도에 비해 39%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GDP 대비 투자액은 미국 대비 20분의 1, 싱가포르, 이스라엘과 비교하면 각각 6분의 1과 4분의 1 수준이다.

◆ 주도권 다시 쥐려면

= 국내외 줄기세포 연구 전문가들은 한국이 줄기세포 연구 분야에서 주도권을 쥐려면 유행을 좇기보다는 인력과 인프라스트럭처 구축에 먼저 나서라는 조언을 하고 있다.

윤영섭 터프츠의대 교수는 "야마나카 교수에게서 역분화 연구를 진행하고 결과를 검증하는 기간이 6년 소요됐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줄기세포 원천기술 연구에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일환 가톨릭의대 교수는 "줄기세포 연구개발 예산이 미국 대비 20분의 1 수준인 현실을 볼 때 한국은 단 몇 개 분야에서라도 세계 최고를 지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욱 과학기술부 세포응용연구사업단(연세대 교수)은 "지난해부터 역분화가 줄기세포 연구를 주도하고 있어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고 있는 중"이라며 "국내에서도 특정 유전자나 저분자 물질을 사용해 역분화를 시도하거나 배양 조건을 변화시키는 등 다양한 연구를 5~6개팀이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지난해 인간의 피부세포로 ‘유도만능줄기세포(iPS)’를 만들어내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일본 과학자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환자 치료가 10년 내 가능해질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AFP통신은 일본 교토(京都)대의 야마나카 신야(山中伸彌) 교수가 9일 도쿄(東京)에서 일본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의 만능세포 연구 계획을 밝히면서 “줄기세포를 이용한 인간 질병 치료가 가능해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몇몇 질병의 경우는 10년 안에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을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적인 부분에서 치료용 줄기세포 연구가 아직 초보단계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줄기세포 기술은 사실 아주 단순한 것”이라며 급속한 발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간 신체의 어떤 부위로도 성장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나 만능줄기세포는 장차 인간의 병든 장기나 조직을 대체하는 효과적인 치료 소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야마나카 교수는 지난해 11월 미국 과학자들과 함께 인간의 피부세포를 추출해 유전자 신호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배아줄기세포처럼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만능세포를 만들어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