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54회 황토현 동학농민혁명 기념제, 성황리에 마무리

- ‘동학, 새로운 비상’주제...코로나19 여파 행사 간소화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08 [19:14]

제54회 황토현 동학농민혁명 기념제, 성황리에 마무리

- ‘동학, 새로운 비상’주제...코로나19 여파 행사 간소화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05/08 [19:14]

54회 황토현 동학농민혁명 기념제가 지난 8일 정읍 황토현 전적 일원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동학, 새로운 비상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기념제는 정읍시가 주최하고 ()동학농민혁명 계승사업회가 주관했다.

 

기념제는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평등한 세상을 만들고 일제의 침략으로부터 국권을 수호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항거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유진섭 시장과 윤준병 국회의원, 조상중 시의회 의장, ·시의원, 동학농민혁명 계승사업회, 동학농민혁명 유족회 등 100여 명이 참여해 동학농민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겼다.

 

특히 이번 행사가 열린 정읍 황토현 전적은 127년 전 동학농민군이 첫 번째로 대승을 거둔 역사적 장소인 만큼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올해 기념제는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하고,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는 정상희 명창의 황토현전투를 소재로 구성한 창작판소리 새가 운다공연을 시작으로 빅마마 출신 가수 이영현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시상식에서는 원광대 박맹수 총장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박 총장은 수상 소감으로 동학농민혁명 세계화에 더욱 매진하라는 당부와 격려로 받아들인다면서 시상금은 이름 없이 쓰러져간 30만 동학군을 비롯한 개벽파선배님들의 진정한 명예 회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894년 당시 농민군의 의지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나 있는 내용으로 평가받고 있는 백산 창의문은 정읍 출신 영화배우 박근형이 낭독했다.

 

박근형 배우는 고통받는 민중들의 염원과 이념을 자신의 60년 연기경력을 살려 제대로 표현하며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주제 영상 상영 이후 펼쳐진 공연에서는 정읍시 홍보대사로 위촉된 방서희 양이 동학농민혁명을 상징하는 노래 새야 새야 파랑새야를 열창했다.

 

방서희 양의 순수한 에너지는 기념제에 참석한 시민들의 마음을 녹임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주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마지막 공연은 가수 알리가 특유의 애절한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내가 나에게’,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하며 대미를 장식했다.

 

유진섭 시장은 진정한 민주혁명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동학농민혁명의 애국·애족 정신을 계승하고 정신문화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정부와 동학농민혁명 계승사업회, 유족회 등과 함께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안군, ‘활짝 핀 가을’ 원북면 청산리 코스모스 눈길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