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부면, ‘고사부리성·고부관아 복원 성공기원제 성황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3/03/25 [16:31]

고부면, ‘고사부리성·고부관아 복원 성공기원제 성황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3/03/25 [16:31]

정읍시 고부면은 24일 고사부리성 일원에서 고사부리성·고부 관아 복원 성공기원제 겸 답성놀이행사를 성황리에 열었다. 

 

고부문화권보존사업회(회장 이상조)와 장문마을(이장 박종덕)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고부면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는 동학울림센터에서 고사부리성까지 농악단이 이끄는 대동놀이가 진행됐으며, 2부에서는 고사부리성과 고부 관아의 복원 성공을 기원하는 제를 올리는 등 답성놀이가 진행됐다.

 

고부 관아는 129년 전 전봉준을 중심으로 고부 백성들과 농민군이 맨 처음 봉기한 곳이다. 이날 행사 참여자들은 민족 정체성과 정기 회복, 문화유산 계발을 위해 일제에 의해 훼손된 고부 관아가 성공적으로 복원되기를 기원했다.

 

고사부리성은 면 소재지 뒤편의 성황산 일대에 있는 백제시대 성으로 둘레는 1km에 달한다. 시는 문화재 가치향상과 역사성 정립을 위해 백제 때 축조되어 조선말까지 지방통치의 중심지로 활용됐던 고사부리성 복원·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2010년부터 시작되어 2030년까지 총사업비 258억 원이 투입된다.

 

이상조 고부문화권보존위원회장은 고사부리성 성벽복원은 연차사업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부 관아 복원은 초등학교 이전 문제 등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잘 해결될 수 있도록 고부문화권보존회와 고부면민들이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회 면장은 오늘 행사를 계기로 고부면민들의 고사부리성과 고부 관아 복원을 위한 하나된 염원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부면민들의 뜻이 모아져 성공적으로 복원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