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령해경, 기상악화 속 삽시도에 고립된 가족 4명 무사히 육지 이송

도서지역에서 생후 4개월 된 아이의 분유를 구할 수 없어 해경에 도움 요청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7:23]

보령해경, 기상악화 속 삽시도에 고립된 가족 4명 무사히 육지 이송

도서지역에서 생후 4개월 된 아이의 분유를 구할 수 없어 해경에 도움 요청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8/09 [17:23]

▲ 삽시도에 고립된 가족 4명을 안전하게 육지로 이송한 보령해경

 

보령해양경찰서는 오늘(9일) 충남 앞바다에 기상악화로 인한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삽시도에 고립된 가족 4명을 안전하게 육지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어제(8일) 저녁 5시경 삽시도에 4개월 된 남아를 포함한 A씨(40대, 남) 가족 4명은 오늘(9일) 섬에서 이탈할 계획이었으나, 갑작스런 기상악화로 인해 여객선이 통제 되었다며 해양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접수를 받은 보령해경 상황실은 9일 오전 10시경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이동시켜 A씨의 가족 4명을 경비함정에 편승, 안전하게 대천항으로 이송했다.

 

A씨는“예상치 못한 고립에 4개월 된 아들의 분유 소진으로 도서지역에서 분유를 쉽게 구할 방법이 없게 되었고 단기간 내 기상이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게 되자 해양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라며“적극적으로 도와주신 해양경찰관 여러분들께 감사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도서지역에 방문하기 전에는 미리 기상정보를 확인해 주시고 위급상황 발생 시 지체없이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