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윤원형 詩] 광부의 행복이란

윤원형 | 기사입력 2022/08/08 [17:50]

[ 윤원형 詩] 광부의 행복이란

윤원형 | 입력 : 2022/08/08 [17:50]

 

 

▲ 윤원형 시인  © 플러스코리아



광부의 행복이란

 

                            윤원형

 

흰 구름 떠 있는

푸른 하늘만 있는 줄 알았다

도시락 들고 소풍 간 곳

막장엔 단절된 외로움이

웅크리고 있는 것을

광부가 되어서 알았다

퇴갱 후 내 찾아오는

허탈함과 초라함이

온몸이 쑤시며 휘감은

고단함에 살면서 마음 편히 한번

웃어 본 날이 있었던가?

빛을 잃어버린

광부는 축축한 측벽을

더듬거린

아린 기억 밖에는 없다

사잣밥을 매일 먹는

광부는

입갱 전

현판에 쓰여 있는

'오늘도 무사히'

가족의 행복을 두 겁이고 산다.

 

 

윤원형

시인

대산문학작가회위원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국제교류위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고흥군, 가을 꽃길 조성해 나들이객 ‘심신 치유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