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 최초 자율순찰로봇 ‘골리’, 배곧생명공원을 누비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07:30]

전국 최초 자율순찰로봇 ‘골리’, 배곧생명공원을 누비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1/17 [07:30]

▲ 2세대로 재탄생한 전국 최초 자율순찰로봇 ‘골리’, 배곧생명공원을 누비다



시흥시는 업그레이된 자율순찰로봇 ‘골리’ 2세대가 지난 1일부터 배곧생명공원에서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골리’ 는 전국 최초 자율순찰로봇으로 배곧생명공원을 순찰하면서 로봇에 장착된 카메라를 이용해 영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제함으로써 위급상황이나 범죄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지능형 스마트 서비스다.

기존 골리 1세대는 배터리 소모가 빠르고 지정된 경로만 자율 주행하는 한계가 있어, 시는 이러한 기능을 개선해 안정성 검증 단계를 거쳐 골리 2세대를 출시했다.

주요 기능 개선 내용은 배터리 완충 시 주행시간 증가 주행 최대속도 향상 지정경로 및 임의경로 자율주행 가능 화물 탑재량 증가에 따른 다양한 순찰 장비 탑재 기능 등이다.

자율주행 순찰로봇 ‘골리’는 규제 개선을 통한 실증 특례사업으로 실증기간인 올 6월 30일까지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운행 일정은 주 3회로 일일 4시간 주행한다.

동절기인 1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는 월요일 오후 4시~20시, 금요일 오후 2시~오후 6시, 일요일 12시~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업그레이드된 골리 2세대 출시로 시민들이 보다 안전한 공원 이용이 가능하다”며 “기업 간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첨단기술이 접목된 공공서비스로 시민 삶의 질 개선과 편의 증대 도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