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증상자 점검결과 등 매일 보고… 요양병원 방역대응 강화

모니터링 점검체계 강화·지자체 담당 공무원 1대 1 지정…사각지대 발굴 지속 추진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08:56]

유증상자 점검결과 등 매일 보고… 요양병원 방역대응 강화

모니터링 점검체계 강화·지자체 담당 공무원 1대 1 지정…사각지대 발굴 지속 추진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3/01 [08:56]

정부가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종사자 관리, 선제검사 실시, 관리 사각지대 발굴 등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이에 따라 간병인 등 종사자의 건강 상태와 선별검사 실시현황 등의 모니터링 점검 체계를 강화하고, 각 요양병원에 지자체 담당 공무원을 1:1로 지정해 관리하며 요양병원의 감염관리 책임자는 유증상자 점검결과, 선제검사 실적 등을 매일 보고해야 한다.

 

또한 간병인의 근무형태를 점검해 순환방식의 근무는 지양하고, 가급적 특정 병실 전담제로 운영할 수 있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 보건복지부     ©

정부는 지난해 말 요양병원 집단감염 급증함에 따라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 진단검사 의무화(2) 등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고강도 대응을 해오고 있다.

 

이 결과 현재까지 요양병원 종사자 중 총 54명의 환자를 조기 발견했고, 특히 요양병원 집단감염(동일집단격리기준)은 지난해 1215곳에서 올해 24곳으로 감소하는 등 점차 안정화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요양병원 집단감염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 사례에서 요양병원 내 유증상 종사자에 대한 관리가 미흡해  환자 및 동료 종사자에게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요양병원의 방역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종사자의 선제검사 이행 관리를 강화하고, 수시 PCR 검사 또는 신속 항원검사를 통한 검사체계를 강화한다.

 

또한 종사자의 선제 검사율(건강보험공단 일일보고시스템)을 분석해 등록률이 낮은 요양병원 등에 대해서는 수시점검을 실시하고, 휴가·외출 후 복귀, 고위험지역·시설 방문자,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수시 PCR 검사 또는 신속 항원검사를 받도록 검사 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감염 취약시설 발생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관리 사각지대에 대한 방역 조치 강화 등 사각지대 발굴을 지속 추진하는데, 요양병원처럼 운영되는 한방·재활병원에 종사자 선제검사와 방역수칙 준수 의무 부과 등 유사한 관리 대상 병원을 발굴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요양병원 백신 접종은 시작되었지만 전문가 등과 논의를 거쳐 백신 2회 접종 완료 이전까지는 현재의 강화된 방역수칙을 유지하기로 함에 따라 해외사례 등을 참고해 추가적인 감염관리 방안에 대해서도 전문가 등과 함께 지속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봄기운 머금은 담양 메타세쿼이아길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