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욱규 詩] 떠나는 겨울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20/02/07 [14:39]

[강욱규 詩] 떠나는 겨울

강욱규 시인 | 입력 : 2020/02/07 [14:39]

 

[떠나는  겨울]

 

暻井.

 

겨우내 끝자락 시골 산 밑  작은 나뭇가지에 멧비둘기 추워지지 않는 소리를 낸다.

 

그에게  봄과 여름과 가을뿐인 개미는 옹종옹종 배고프지 않을 발걸음을 가졌다.

 

새가  날아갈 때 한 웅큼

개미가 떠나갈 때 한 톨기

 

그해 여름 아이스크림 안에 든 겨울때문에 그걸 사랑한다 말할 사람들이 증오하는 겨울이 점점 한직이 되고 있었다.

시인, 칼럼니스트, 공인중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