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가을 하늘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3/10/14 [13:55]

[백학 詩] 가을 하늘

백학 시인 | 입력 : 2023/10/14 [13:55]

          가을 하늘

 

                               백학

 

  사랑은 자기도 모르게 끌리는

  유혹이다

 

  방향을 알 수 없는 늪속을 헤메이다가

  연꽃처럼 꽃망울 터트리는 것이다

 

  사랑의 뒤에는 가을 하늘

  밑도 끝도 없는 심연이

  뱀처럼 똬리를 틀고 

  결과는 아무도 보장하지 못한다

 

  그러나 이 찬란한 햇살에

  그 짓이라도 안하면 뭘 하겠는가

 

  사랑은 

  그 모든 것을 덮어 버리고

  그 모든 것을 태워 버린다

  망설이지 말고 측량하지도 말고

  의심하지 마라

 

  사랑으로 생은

  큰 획을 그어 버리거나

  대저

  지리멸렬의 삶을 살거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랑, 가을하늘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겨울섬으로 동백꽃과 온천욕 즐기러 오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