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어린이 가공식품 첨가물 조사…식약처 “안전한 수준”

1219건 제품, 26개 식품첨가물 조사…일일섭취허용량 1.4% 이하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07:27]

어린이 가공식품 첨가물 조사…식약처 “안전한 수준”

1219건 제품, 26개 식품첨가물 조사…일일섭취허용량 1.4% 이하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5/13 [07:27]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1~18세 어린이의 식품첨가물 섭취 수준을 평가한 결과, 일일섭취허용량(ADI) 대비 1.4% 이하로 인체 위해 우려가 없는 안전한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일일섭취허용량(Acceptable daily intake)은 의도적으로 사용하는 물질에 대해 평생동안 섭취해도 위해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1인당 1일 최대 섭취 허용량이다.

 

최근 식품첨가물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식품첨가물과 이를 사용한 식품의 생산·수입량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계층별로 선호하는 가공식품에 사용된 식품첨가물의 섭취 수준과 안전성을 조사하고 있다.

 

▲ 어린이 선호 식품유형(36종) * 섭취량 높은 순  ©



조사 첫 해인 지난해에는 어린이에 대한 식품첨가물의 섭취수준을 조사하기 위해 어린이가 선호하는 탄산음료, 과일·채소류음료 등 식품유형 36종을 조사대상으로 선정했다. 또 해당 식품유형에 많이 사용된 감미료, 보존료 등 식품첨가물 26개를 조사항목으로 선정했다.

 

이를 토대로 시중에 유통 중인 1219건의 식품첨가물 함량을 분석하고, 위해도를 평가하기 위해 어린이의 식품 섭취량과 식품첨가물 검출량에 따른 식품첨가물별 일일추정노출량을 산출해 일일허용섭취량(ADI)과 비교했다.

 

이 결과 26개 식품첨가물의 일일추정노출량은 0.0~29.4 g/kg bw/day이며, 위해도는 일일섭취허용량 대비 1.4% 이하로 안전한 수준이었다.

 

또한 조사 대상식품을 섭취한 군만을 대상으로 위해도를 분석한 결과 위해도는 2.6% 이하였다. 섭취자 중 고섭취군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도 11.3% 이하로 안전한 수준이었다.

 

검사대상 식품 중 검출률이 높았던 식품첨가물은 발색제인 아질산염 36.5%, 설탕 대체제인 수크랄로스 14.1%, 식품 보존료인 소브산 7.5% 순이었다.

 

아질산염은 햄류·소시지류, 수크랄로스는 발효유류·가공유류·탄산음료, 소브산은 절임류·어육가공품·된장 등에서 검출률이 높게 나타났다.

 

식약처는 “이번에 발표한 정보가 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식품첨가물 안전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