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을 수놓은 영플레이어, 차세대 여자축구 공격수 강지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7:29]

2019년을 수놓은 영플레이어, 차세대 여자축구 공격수 강지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1/07 [17:2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반드시 결과를 내야하는 대회에서는 그야말로 ‘미친 선수’가 한 명쯤 나와야 한다. 한국 U-19 여자대표팀에는 강지우(고려대)가 그런 존재였다. 지난해 태국에서 열린 2019 AFC U-19 여자챔피언십에서 맹활약하며 팀에 U-20 여자월드컵행 티켓을 안기는데 큰 공헌을 한 그는 한 해를 마무리하는 2019 KFA 어워즈에서도 당당히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며 ‘미친 선수’로서의 위용을 뽐냈다.

 

 

“한국여자축구에 흔치 않은 파이터(Fighter)형 공격수다. 마치 ‘싸움닭’같다.” U-19 여자대표팀의 허정재 감독이 강지우에 대해 내린 평가다. 공격수로서 상대를 끝까지 괴롭히고 골까지 넣을 수 있는 기질이 충분하다는 뜻이다. 물론 그냥 나온 평가가 아니다. 경기력이 이를 확인시켜줬다.

 

강지우는 지난해 10월 27일부터 11월 9일까지 태국 촌부리에서 열린 AFC U-19 여자챔피언십에서 7골을 넣으며 대회 득점왕을 차지했다. 가장 까다로운 중국과의 첫 경기에서 두 골, 강팀 북한과의 4강전에서 한 골, 호주와의 3/4위전에서 무려 네 골을 몰아넣으며 상대를 압도했다. 단순히 득점력만 좋았던 게 아니라 상대 문전으로 파고 들어가며 수비수와 몸싸움하는 걸 마다하지 않는 등 적극적이고 과감한 플레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강지우의 활약 덕분에 한국은 대회 3위를 차지하며 올해 열리는 U-20 여자월드컵 진출권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U-19 여자챔피언십 1위~3위가 차기 U-20 여자월드컵 진출)

 

4년 만에 한국에 U-20 여자월드컵행 티켓을 안기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한 강지우는 ‘올해의 영플레이어’로 손색없었다. 그는 지난해 12월 19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KFA 어워즈에서 이강인(발렌시아CF)과 함께 이 상을 받았다. 감격적인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강지우는 “이 상을 받을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면서도 “나에게 있어 굉장히 뜻 깊은 상이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과 실력을 보여주는 선수가 되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