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용산 대통령실 "박영선·양정철 인사 사실무근, 황당".... 정치권 술렁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7 [11:19]

용산 대통령실 "박영선·양정철 인사 사실무근, 황당".... 정치권 술렁

장서연 | 입력 : 2024/04/17 [11:19]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후임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문재인 정부 시절 인사들 기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검토된 바 없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대통령실은 17일 언론 공지를 통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이와 관련해 "황당하다"며 "언론에 나온 분들은 대통령의 의중이 전혀 아닌 걸로 안다"고 전면 부인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이와 관련해 뉴시스에 "황당하다"고 전면 부인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넓은 범위로 쇄신을 위한 통합형 인물을 찾고는 있지만, 언론에 나온 분들은 대통령의 의중이 전혀 아닌 걸로 안다"고 강조했다.

앞서 YTN은 이날 윤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하게 검토한다고 보도했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신설될 정무특임장관으로 거론했다.

해당 매체는 인적 쇄신 차원에서 야권의 주요 정치인들을 대거 기용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는 해석을 달았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윤 대통령과 용산 대통령실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이 대표는 17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진짜 이렇게 인사가 진행된다면, 임기 초에는 MB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제는 '문재인 아바타'"라며 “끔찍한 혼종으로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라고 날을 세웠다.

추미애 당선인도 같은 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탄핵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무현 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씨를 총리 지명한 것과 유사한 느낌"이라며 "국민의힘에서) 여러 분들이 거론됐지만 난파선의 마지막 순장조가 되고 싶지 않다는 심리가 있는지 다들 썩 내켜하지 않는 것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