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채 상병 특검법, 5월2일 처리"…"채 상병 특검법 또 거부한다면 국민이 尹 거부할 것"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4 [21:32]

민주당 "채 상병 특검법, 5월2일 처리"…"채 상병 특검법 또 거부한다면 국민이 尹 거부할 것"

장서연 | 입력 : 2024/04/14 [21:32]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윤석열 대통령이 채 상병 특검법을 이번에도 거부한다면 국민이 대통령을 거부할 것"이라며 특검법 수용을 압박했다.

 

이날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이 총선의 민의를 받들어 반성하고 있다면, 채 상병 특검법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22대 총선을 통해 국민은 윤석열 대통령의 일방적 폭주를 멈추라고 선언했다"며 "김건희 여사의 비리를 수사하기 위한 특검법부터 각종 민생법안까지 거부권 행사를 남발해 온 윤석열 정권에 강력한 경고를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채 상병 사망과 그 수사에 대한 외압 의혹은 지난 2년 윤석열 정권의 총체적 부실과 무도함을 드러낸 사건"이라며 "채 상병 특검법은 총선을 통해 드러난 민심을 윤석열 정권이 수용할 것인가에 대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박 대변인은 대통령실을 향해 "국민의 생명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도 모자라 진상을 규명하고자 하는 노력을 권력의 힘으로 찍어 눌렀다"며 "멀쩡한 사람을 항명죄로 기소하고, 정작 피의자는 호주대사로 피신시켜 공수처의 수사를 방해하려고 했다"며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특검법을 거부할 시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윤석열 정권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국민의 뜻을 거부하는거 아니느냐"며 "우리 국민이 가만 있지 않을 것이고, 국민의힘 의원들도 현장에서 국민의 뜻을 잘 봤기 때문에 여파가 클 것이라는 것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5월2일 본회의를 열고 당일 채상병 특검을 처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주도로 발의된 채 상병 특검법은 지난해 10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지난 3일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