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아라 평화의 씨”…제주4·3 희생자 추념식 개최

3일 오전 10시부터 1분 동안 제주도 전역 묵념 사이렌
치유·회복 의미 담은 개막 영상 선보이고 추념공연도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7:38]

“날아라 평화의 씨”…제주4·3 희생자 추념식 개최

3일 오전 10시부터 1분 동안 제주도 전역 묵념 사이렌
치유·회복 의미 담은 개막 영상 선보이고 추념공연도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4/02 [17:38]

행정안전부는 오는 3일 4·3생존희생자와 유족 등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4·3희생자 추념일은 지난 2014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안부 주최, 제주특별자치도 주관으로 4·3희생자 추념식을 해마다 4월 3일 개최해 왔다.

 

이번 추념식의 주제인 ‘불어라 4·3의 봄바람, 날아라 평화의 씨’는 유난히 추웠을 그때의 제주 봄바람을 기억하며 제주4·3의 정신을 일깨우고 평화의 씨가 날아 곳곳에 평화와 행복이 가득해져 슬픈 역사가 또다시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추념식은 4·3희생자를 기리는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유족사연, 추모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 제76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이미지=제주특별자치도)  ©



우선, 오전 10시부터 1분 동안 제주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과 함께 본행사가 시작된 이후 과거를 넘어 치유와 회복의 시간에 와 있다는 의미를 담은 개막 영상이 소개된다.

 

이어서 해군군악대의 연주에 맞춰 바리톤 김동규, 소프라노 한아름이 애국가를 선창하고 ‘질곡의 세월’, ‘4·3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원’ 의 내용을 담은 영상이 소개된다.

 

특히 배우 고두심의 내레이션과 함께 4·3 당시 5살에 아버지를 여읜 김옥자 할머니의 사연도 공개된다.

 

76년의 세월 동안 아버지의 얼굴조차 기억하지 못한 채 살아간 할머니의 그리움을 위로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아버지의 영상을 재현하고 할머니의 손녀인 한은빈 양(김해시 영운고등학교 재학)이 편지를 낭독한다.

 

이와 함께 가수 인순이가 ‘아버지’를 부르며 유족의 아픔을 위로하고 바리톤 김동규, 소프라노 한아름, 도란도란 합창단이 참여해 4·3영령들의 진혼을 기원하는 추모공연으로 추념식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 1월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해 혼인·입양신고 특례조항을 신설한 바 있다.

 

이를 통해 4·3사건 피해로 사망하거나 행방불명된 희생자와 사실상 혼인관계에 있었으나 혼인신고를 미처 못한 배우자, 양자로서 실질적인 요건을 갖췄음에도 입양신고를 하지 못한 사람은 4·3위원회의 결정을 통해 가족관계기록부에 등재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제주4·3사건으로 희생된 희생자의 영전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족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정부는 아픈 역사를 교훈 삼아 갈등과 대립을 화해와 상생이라는 가치로 승화하고 4·3희생자와 유족분들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