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증조할아버지 부터 직계 4대에 걸친 '등대 공무원' 탄생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3/24 [15:03]

증조할아버지 부터 직계 4대에 걸친 '등대 공무원' 탄생

장서연 | 입력 : 2024/03/24 [15:03]

                  부산 영도등대에서 3, 4대인 김대현, 김성언 부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4대에 걸친 등대 공무원 가족이 탄생해 화제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김성언 씨(27)가 해수부 기술직 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해 22일부터 마산지방해양수산청 항로표지과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증조할아버지, 할아버지, 아버지까지 직계 4대가 항로표지 분야에 근무하는 뜻깊은 기록을 세웠다.

 

김성언 주무관의 증조부 고(故) 김도수(1914~1981) 주무관은 해방 직후 1946년부터 26년간, 조부 고(故) 김창웅(1937~2001) 주무관은 1967년부터 30년간 경남지역에서 등대관리 업무에 종사했다.

 

1987년부터 근무 중인 부친 김대현(57)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주무관의 근무 기간까지 합산하면 총 92년으로 앞으로 김성언 주무관이 근무할 기간을 고려하면 4대에 걸쳐 100년이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광역시에서 태어나 동원과학기술대 항공정비학과를 졸업한 김성언 주무관은 “증조부 때부터 시작된 항로표지 업무를 4대째 이어갈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버지인 김대현 주무관은 “거친 현장이지만 선박들의 안전운항에 도움이 된다는 사명감으로 3대째 업무를 수행해 왔는데 아들도 뜻깊은 일을 함께할 수 있게 돼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4대에 걸쳐 최일선에서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시는 김성언 주무관 가족분들께 장관으로서 매우 든든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인천에서 꼭 해야 할 9가지 경험을 선정해 주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