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소영 관장,"내 개인 돈과 공금 26억 빼돌렸다"…비서 경찰에 고소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3/05 [12:21]

노소영 관장,"내 개인 돈과 공금 26억 빼돌렸다"…비서 경찰에 고소

장서연 | 입력 : 2024/03/05 [12:21]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자신의 비서가 26억원을 빼돌렸다고 고소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노 관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보도 내용을 보면 A씨는 2019년 아트센터 나비에 비서로 입사해 일정 관리와 심부름을 하는 등 노 관장을 보조하는 업무를 맡았다.

A씨는 같은 해 보관하던 노 관장의 신분증 사본과 인감도장을 이용해 노 관장 예금 계좌가 있는 시중은행에 인터넷뱅킹신청을 하고 OTP카드까지 발급받았다.

이후 2019년 12월부터 2023년 말까지 노 관장 계좌에서 매월 한두 번씩 적게는 100만~200만원, 많게는 4000만~5000만원씩 수십회에 걸쳐 19억7500여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2020~2022년 같은 은행에 노 관장 명의를 도용해 계좌를 개설한 뒤 두 차례에 걸쳐 총 1억9000만원을 대출받아 다시 자신의 계좌로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에는 아트센터 직원을 속여 공금 5억원을 송금받아 빼돌린 혐의도 함께 받는다. A씨는 현재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