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지원시스템 구축 속도

용역 중간보고회…편의 제공·알권리 충족 등 체계적 관리 중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6:16]

전남도,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지원시스템 구축 속도

용역 중간보고회…편의 제공·알권리 충족 등 체계적 관리 중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2/01 [16:16]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전라남도가 여순 10·19 사건 희생자·유족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알 권리를 충족시켜주는 등 체계적 관리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전남도는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지원 시스템 구축사업용역 중간 보고회를 지난달 31일 개최했다.

 

보고회는 시군 유족회장, 실무위원, 자문위원, ·시군 관계 공무원, 수행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업 추진상황 보고, 시스템 시연 및 질의사항 순으로 진행됐다.

 

전남도는 지난해 5월 여순사건 조사 및 심사체계를 수요자(신고자) 중심으로 전면 개편해 조사·심사 속도를 높인데 이어, 10월부터 희생자·유족들에게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지원 시스템 구축사업용역을 추진했다.

 

시스템 주요 내용은 희생자·유족 신고접수 및 진행상황 유족증 신청 유족 생활보조비 신청 홍보 및 공지사항이다.

 

김용덕 전남도 여순사건지원단장은 희생자·유족이 신뢰할 수 있게 데이터베이스 보안에 철저를 기하고 그들이 쉽고 편하게 활용하도록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3월께 최종보고회 개최 후 시스템 시범운영 기간과 시군 순회교육을 거쳐 유족이 시스템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