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 출판 보고회 개최

24일, 국내외 기자와 일반인이 촬영한 5·18민주화운동 미공개 사진 포함 1만 5천여 점 분석·설명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1/18 [08:58]

‘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 출판 보고회 개최

24일, 국내외 기자와 일반인이 촬영한 5·18민주화운동 미공개 사진 포함 1만 5천여 점 분석·설명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1/18 [08:58]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오는 24일(수) 오후 3시, 전일빌딩245 중회의실에서 ‘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 출판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그간 일부 5·18 관련 사진 자료집에 오류가 있어 이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는 일각의 지적이 있었다.

 

이에 문체부는 이러한 오해와 왜곡을 해소하고자 5·18민주화운동 역사의 현장을 사진으로 검증한 종합 사진 자료집을 발간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누리집 조직도 실국소개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



이번 사진 자료집에서는 문체부가 그동안 수집 확보한 국내외 기자들과 일반인이 촬영한 사진 자료(미공개 사진 자료 포함) 1만 5천여 점을 촬영 날짜와 장소, 사건별로 분석·설명했다.

 

특히 저작권을 확보한 사진 자료들을 바탕으로 일반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5·18 당시의 시간순서와 중요 장소에서의 사건, 옛 전남도청 탄흔을 중심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문체부 송윤석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장은 “’21년, ‘노먼 소프 기증자료 특별전 도록’과 ’22년, ‘그들이 남긴 메시지 억압 속에 눌린 셔터’에 이어 세 번째로 ‘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을 발간하게 됐다”며, “이번 사진 자료집은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의 전시콘텐츠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그 의미가 국민들에게 더욱 쉽게 다가가기를 기대한다”라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미공개 자료들을 널리 알리고 국민들과 유관 단체 등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