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여순사건지원단, 희생자·유족 2천126건 심의·결정

15일 제8차 실무위원회서 581명 심사 마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2/15 [16:37]

전남도,여순사건지원단, 희생자·유족 2천126건 심의·결정

15일 제8차 실무위원회서 581명 심사 마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12/15 [16:37]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15일 동부청사에서 제8차 실무위원회를 열어 희생자 581명에 대한 심사를 마쳐 심의·결정건은 총 2126건으로 늘었다.

 

이날 실무위원회 심사를 통과한 581건은 제1기 진실화해위원회 결정건이 76, 군법회의명령 등 공적증빙 첨부사건 214, 보증인 보증서 첨부 사건 289, 추가 유족 신고 2건이다. 개인별 심사의견서를 작성해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에 희생자 및 유족 심의·결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여순사건지원단에서 역점 추진하는 희생자·유족 결정이 그동안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해 신청인 불만의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사실조사 방식 변경 및 조사원 확충 등 과감한 업무체계 개편으로 지금까지 총 2126건이 심의·결정돼 신청 대비 30%가 조사 완료됐다.

 

전남도 여순사건지원단에서는 중앙위원회의 심사·결정이 다소 늦어짐에 따라 조사 인력 증원과 조사 기한 연장을 내용으로 한 특별법 개정 등 신속한 심사를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지속해서 건의하고 있다.

 

또 오는 31일 신고·접수가 마감됨에 따라 남은 기간 단 한 명의 희생자도 누락되지 않도록 막바지 홍보에도 온 힘을 다하고 있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올해 전남도에서는 사실조사와 위령사업 등 여순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나름 성과도 있었던 만큼 희생자·유족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한다앞으로도 유족회 및 사회단체와 힘을 모아 어려운 과제를 하나씩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특별법 시행령 개정으로 오는 31일까지 신고 기간이 연장된 이후 361건을 추가로 접수해 13일 현재 총 7155건을 접수했다. 중앙 명예회복위원회의 최종 희생자·유족으로 결정은 현재까지 434건이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