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태원 SK그룹 회장, 동거인 김희영과 첫 공개 행보

장덕중 | 기사입력 2023/10/18 [18:40]

최태원 SK그룹 회장, 동거인 김희영과 첫 공개 행보

장덕중 | 입력 : 2023/10/18 [18:40]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 (GettyImages)/코리아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 (GettyImages)/코리아

현재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현지 행사에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과 참석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과 김 이사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파리에서 루이뷔통이 주최한 ‘하나의 지구,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다리 건설(One Planet, Building Bridges To A Better Future)’ 행사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최 회장은 검은색 정장에 나비넥타이를 맨 모습으로 김 이사장의 손을 잡고 카메라 앞에 섰다. 공식 석상에서 두 사람이 나란히 서서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은 다음달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우리 정부가 준비한 국제 심포지엄 참석을 위해 파리에 방문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 (GettyImages)/코리아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 (GettyImages)/코리아


최 회장은 지난 주 파리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심포지엄’과 외신기자 간담회 등에 참석 후 잠시 귀국해 국내 일정을 소화한 뒤 다시 파리로 출국해 현지에 머물고 있다.

한편, 최 회장은 다음달 9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소송 항소심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