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종찬 광복회장,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

"1919년 고종 승하 후 민주 공화정으로 체제 바꿔 독립운동"

장서연 | 기사입력 2023/08/15 [22:40]

이종찬 광복회장,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

"1919년 고종 승하 후 민주 공화정으로 체제 바꿔 독립운동"

장서연 | 입력 : 2023/08/15 [22:40]

이종찬 광복회장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광복이란 일제의 군홧발로 더럽혀진 나라에서 주권을 다시 찾아 새롭게 빛을 밝히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역사는 단절되지 않았고 흥망은 있어도 민족의 역사는 끊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1910년 일제는 대한제국을 병탄하여 주권을 앗아가려고 시도했다"며 "그러나 우리 선열들은 주권이 일본에게 빼앗긴 것이 아니라 군주가 독점했던 주권을 국민에게 넘겨준 것이라 해석했다. 1919년 고종이 승하하자 더 이상 왕정은 없다며 일제히 민주공화정으로 체제를 바꿔 독립운동을 새롭게 시작했다"고 설명했다.대한민국 정부가 출범한 1948년 8월15일에 건국됐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회장은 "우리 선열들은 엄혹한 고난의 역경 속에서 멈춤이 없이 투쟁함으로써 자주·독립을 찾았다"며 "(오늘의 대한민국이) 자유, 평등, 평화, 행복한 나라로 발전한 초석을 깐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혹자는 조국의 광복은 연합군의 승리로 도둑처럼 찾아온 것이라 쉽게 말하고 있다"며 "그 말은 우리 선열들의 피나는 투쟁을 은연 중 폄훼하고 있는 것으로,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 회장은 "다시 강조하지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선열들은 나라의 자주독립을 찾고자 목숨을 걸었다"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 시대의 혁명적 변화를 선도해 오셨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회장은 "그뿐 아니라 연합국의 일원으로 싸우고자 부족하지만 힘을 모아 대일 선전 포고를 했다"며 "그 용기와 결단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회장은 "오늘 광복절은 우리가 다시 나라의 주인이 되는 날이고 나라를 새롭게 발전시키는 모멘텀을 이룬 날"이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