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남당’ 오연서, 열혈 형사의 반전 허당美 ‘한계 없는 매력’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2/06/29 [14:20]

‘미남당’ 오연서, 열혈 형사의 반전 허당美 ‘한계 없는 매력’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2/06/29 [14:20]

 

 

‘미남당’ 오연서가 반전의 허당미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 2회에서는 모든 수사를 원칙과 규칙으로 삼고 정의 구현을 외치는 강력반 형사 한재희(오연서 분)가 본격적으로 사건에 파고들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날 재희는 뺑소니 사건의 범인 신경호(김원식 분)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재희는 끈질긴 수사력으로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신경호를 체포했다. 하지만 남한준(서인국 분)은 영상을 확보한 시간이 영장이 발부되기 전이라는 점을 빌미로 증거의 무효를 주장했고, 결국 재희는 눈앞에서 신경호를 놓치고 말았다. 

 

이에 분노한 재희는 결국 한귀(寒鬼)로 변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긴 생머리를 휘날리고 한기를 뿜어내며 한준 앞에 등장, “내 손으로 부숴버리겠어”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한 재희는 끝까지 뻔뻔한 한준에게 분노의 업어치기를 시전하며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기도. 

 

그런가 하면 재희는 박수무당이 된 한준과 미남당에 의심을 품고 한준의 집에 몰래 잠입했다. 재희가 그의 컴퓨터에서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진 것도 잠시, 때마침 집에 돌아온 한준에게 발각되기 직전의 아찔한 위기에 처하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오연서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재희’로 완벽하게 변신해 극 초반부의 몰입도를 이끌어가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것은 물론, 반전의 허당 모습으로 웃음까지 책임지고 있는 것. 이처럼 한계 없는 매력의 오연서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커진다. 

 

한편 오연서를 비롯해 서인국,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출연하는 ‘미남당’는 매주 월, 화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2TV ‘미남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