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의 해방일지' 배우 천호진, 정곡을 찌르는 팩폭 BEST3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0:36]

'나의 해방일지' 배우 천호진, 정곡을 찌르는 팩폭 BEST3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2/05/17 [10:36]

 

 

‘나의 해방일지’ 속 천호진의 팩폭 대사 BEST3가 공개됐다.

 

JTBC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에서 과묵하고 무뚝뚝한 삼남매의 아버지 염제호로 열연 중인 천호진의 정곡을 찌르는 팩폭 대사를 짚어봤다.

 

#1. “숨겨라 제발 좀 숨겨”

 

첫 번째 팩폭은 아들 창희(이민기 분)가 차를 구입하는 문제로 허락을 구하며 언쟁을 나누다 나온 말이다. 이미 차 문제로 한번의 전적이 있는 아들의 말을 들은 척도 안하는 제호에게 아버지에게 숨기는 거 하나 없고 싶다고 호소하는 창희. 그런 그에게 제발 숨겨달라고 소리 높여 내뱉은 제호의 말로 두 부자의 평소 관계를 엿볼 수 있다.

 

#2. “아무 계획이 없으니까 그러고 사는 거 아냐”

 

두 번째 팩폭 또한 아들 창희를 향한다. 저녁 식사 중 한 시간이 넘도록 점주와 통화를 나누고 돌아온 창희를 향해 느닷없이 몇 살까지 어떤 계획으로 살아갈거냐고 묻는 제호. 그저 잘 살거라는 창희의 대답을 듣고 분노하며 쏟아낸 말로 끝에는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고 만다.

 

#3.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그런 부탁 들어주는 거 아냐. 서류 깔끔히 하고 살아”

 

마지막 팩폭 대상은 막내딸 미정(김지원 분)이다. 우연한 기회로 미정이 주소를 옮긴 사실을 알게 된 제호는 어찌된 연유인지 물으며 당사자에게 사실을 확인한다. 평소 조용하고 문제도 일으키지 않았던 막내딸이기에 그녀를 믿고 더 캐묻지 않으며 단호하게 한 마디 덧붙일 뿐.

 

평소 부모님들이 하던 잔소리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현실 아버지의 모습 그대로 자식들에게 조용하게 팩폭을 날려 온 염제호가 이후 또 어떤 거침없는 멘트를 선사할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JTBC ‘나의 해방일지’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