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민정 "임종석, 공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6 [15:41]

고민정 "임종석, 공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

장서연 | 입력 : 2024/02/26 [15:4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공천 문제에 대해 "지금의 상황은 공천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까지 왔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오늘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임종석이라는 인물로 보지 말고 그 지역에서 누가 이길 수 있는가를 보고 판단해야 하는 게 야당인 민주당의 몫"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역으로 조정할 수 있는 그 시기를 놓쳐버린 것"이라며 "지금은 팡 터져버리기 일보 직전까지 와버렸고 지금이라도 빨리 공천해 이 문제를 일단락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고 최고위원은 당내 공천 갈등에 대해선 "이렇게 공천 갈등이 심각한 때가 있었나 하는 정도"라며 "계파 갈등으로 보이는 국면이 실제 국민들한테도 굉장히 위험한 수위까지 와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고 최고위원은 오늘 인천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고 최고위원은 앞서 전날 심야 지도부 회의에서 '친명계'로 분류되는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이 '비명계' 강병원 의원 지역구에서 경선을 치르는 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는데, 민주당은 "당헌·당규상 최고위가 의결권을 갖고 있지 않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채꽃 피어난 담양의 비밀 정원을 발견하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