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한반도 상황 심각..냉전 상태로 돌아가고 있어"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1/29 [15:39]

이재명 "한반도 상황 심각..냉전 상태로 돌아가고 있어"

김봉화 | 입력 : 2024/01/29 [15:39]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한반도 상황이 정말로 심각해져 가고 있으며 냉전 시대로 되돌아 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평화냐, 전쟁이냐, 다시 걱정하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북한이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을 쏜 지 나흘 만에 또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북한의 무력 도발을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규탄 하지만 이것은 해결 방안은 되지 못하며 한반도에 긴장이 격화되는 것은 모두에게 손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가운데 신원식 국방 장관이 개인 의견 이라면서 우크라이나 전면 지원 발언을 해서 러시아의 공개적인 반발을 불러 왔는데 한 나라의 국방 수장에게 개인 의견이 어디 있습니까? 혹시 전쟁을 전쟁놀이로 생각하는 것 아닙니까? 한반도 상황은 그야말로 일촉즉발의 살얼음판이 되어가고 있는데 신중하게 상황을 관리해야 될 당사자가 오히려 위기를 증폭 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이 상황을 보고 나니까 갑자기 북풍, 총풍 사건이 떠올랐고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정권에 활용 하겠다는 그러한 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 아닙니까? 국민의 생명이 어떻게 되든, 국가의 안위가 어떻게 되든 정치적으로 악용 하겠다는 그러한 생각으로 혹시 한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도발을 유도하는 것 아닌가하는 걱정이 든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안보를 정권에 이용하는 행위를 하겠다는 그러한 생각 이라면 애시당초 포기하기 바란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내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