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원지검 "이화영 측 음주장소·일시·음주여부 모두 번복‥허위 주장"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4/21 [12:39]

수원지검 "이화영 측 음주장소·일시·음주여부 모두 번복‥허위 주장"

장덕중 | 입력 : 2024/04/21 [12:39]

 

 

수원지검은 대북 송금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제기한 이른바 '술판 진술'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부지사 측이 "음주장소와 일시, 음주 여부, 교도관 입회여부 등 모두 번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원지검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이 전 부지사 측이 당초 '얼굴이 벌게질 정도로 음주했다'고 주장했다가 '입을 댔다가 먹지 않았다'고 번복했다며 허위 주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이 전 부지사는 재판에서 "소주를 마셨고, 한참 얼굴이 진정되고 난 뒤 귀소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 전 부지사의 변호인 김광민 변호사는 어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 전 부지사의 말을 전하며 "컵에 뭘 따라 주길래 마시려 입을 대 보았는데 술이어서 안 드셨다고 얘기했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