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서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 유해 발굴

- 74년만에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으로 집단학살지서 추진 - - 15일 개토식에 정부·지자체, 유족 대표 등 30여 명 참석 -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6:28]

담양서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 유해 발굴

- 74년만에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으로 집단학살지서 추진 - - 15일 개토식에 정부·지자체, 유족 대표 등 30여 명 참석 -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11/15 [16:28]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15일 담양 대덕면 문학리에서 정부·지자체 관계자, 유족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해 발굴조사 개토식을 개최했다.

 

여순사건 발생 74년 만에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시행으로 집단학살지에 대해 유해 발굴이 가능하게 됐다.

 

개토식은 이규종 여수·순천 10·19사건 명예회복위원회 중앙위원, 김용덕 전남도 여순사건지원단장, 유영광 구례부군수,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됐다.

 

이번 여순사건 희생자 유해 발굴은 그동안 지속적인 유족 및 시민사회의 유해 발굴 청원이 있어 추진하게 됐다. 특히 개토식이 열리는 담양 문학리 옥천약수터 유해 발굴 대상지는 국민보도연맹 구례지부와 관련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개토제를 포함한 개토식 행사 이후 본격적인 유해 발굴이 진행됐다. 유해 발견 시 개체별로 수습해 추모의 집에 유해를 안치하게 된다.

 

유해 안치 후 유해와 유족 간 유전자 대조를 통해 최종적으로 유족 품으로 보내게 된다.

 

김용덕 단장은 앞으로도 유족의 한을 풀어주고 과거와의 화해 및 국민통합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