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메시가 구한 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기사회생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1/27 [12:45]

메시가 구한 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기사회생

장덕중 | 입력 : 2022/11/27 [12:45]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충격의 패배를 당해 이변의 제물이 됐던 아르헨티나가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의 활약을 앞세워 탈락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첫판에서 이변의 제물이 된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터진 메시의 선제 결승 골로 멕시코를 2-0으로 완파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치른 1차전에서 메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1-2로 역전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이로써 대회 첫 승전고를 울리며 조 2위(승점 3·골득실 +1)로 올라섰다. 올해 35세로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 공언한 메시는 2경기 연속골을 넣고 팀 승리까지 끌어내며 제 몫을 다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와 통산 4차례 월드컵 본선 맞대결에서 전승을 기록했다. 폴란드와 1차전 0-0 무승부에 이어 대회 첫 패배를 맛본 멕시코는 조 최하위(승점 1)로 내려앉았다.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에 2-0으로 승리한 폴란드가 선두(승점 4)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에 골 득실에서 뒤진 3위(승점 3·골득실 -1)에 자리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밀란)를 투톱으로 세우는 4-4-2 전술을 들고나왔다. 다만, 메시는 매우 자유롭게 움직였다.

멕시코는 스리백에 양쪽 윙백을 깊게 내려서게 하는 5-3-2 전술로 대응했다. 안드레스 과르다도(레알 베티스), 엑토르 에레라(휴스턴), 루이스 차베스(파추카)로 이뤄진 멕시코의 미드필더들이 깊게 내려서 수비진과 함께 메시를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아르헨티나가 공을 소유하는 시간이 훨씬 많았으나 메시 등 공격진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메시가 전반 34분 오른쪽 코너 부근에서 프리키커로 나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대를 직접 노린 게 그나마 골에 가까운 장면이었다. 이는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아메리카)가 쳐냈다.

메시는 후반 5분 단독 돌파하다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파울을 얻어냈다. 왼발로 직접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 위로 많이 빗나가 멋쩍게 웃었다.

경기 후반 19분에 메시의 왼발이 제대로 가동했다.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가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메시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멕시코 골망을 흔들었다.

오초아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왼쪽으로 몸을 날렸지만, 슈팅은 손이 닿지 않는 골대 하단 구석에 꽂혔다.

멕시코가 공격의 고삐를 죄었지만, 득점은 다시 아르헨티나의 차지였다. 이번엔 21세 영건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페르난데스는 후반 42분 왼쪽에서 페널티지역으로 돌파해 들어가자마자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골대 오른쪽에 꽂았다.

첫 경기 사우디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메시는 월드컵 통산 8골로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 황룡강에 봄 소식 전하는 황설리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