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힘 김웅,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 "일방통행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22 [14:01]

국힘 김웅,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 "일방통행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

장서연 | 입력 : 2024/04/22 [14:01]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정진석 의원을 신임 비서실장으로 발탁한 데 대해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오늘(22일) 페이스북에 "우리 당이 무너지게 된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전당대회로 뽑힌 당대표를 대통령의 지시로 내쫓은 것과 당심 100%로 전당대회 룰을 급조해 대통령의 사당으로 만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 두 가지를 모두 주도한 사람이 바로 정진석 정진석 전 의원"라며 "선거 승리로 이끈 당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을 두고 저격을 시작했고, 유상범 의원과 윤리위 징계를 조종한 듯한 문자를 주고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결국 윤심이 곧 민심이라는 희대의 망발로 국민의힘을 용산의힘으로 사당화했다"며 "그 결과 우리는 또다시 기록적인 패배(부산의 박 모 의원의 표현에 의하면 승리)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주역인 정진석 전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결국 지난 2년처럼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한때나마 변화를 기대했던 제가 미련했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