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축구 선장 벤투 감독 "경쟁력 있는 경기, 손흥민은 시간 더 필요"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1/25 [01:51]

한국축구 선장 벤투 감독 "경쟁력 있는 경기, 손흥민은 시간 더 필요"

장덕중 | 입력 : 2022/11/25 [01:51]

24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우루과이의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경기가 끝난 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24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연습했던 대로 경기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생각처럼 아주 경쟁력 있는 경기를 펼쳤다. 서로를 도와가며 한 팀으로서 잘 싸웠다"면서 "상대를 두려워하지 않고 용감하게 준비한 것을 잘 수행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만 벤투 감독은 "후반전에는 피로도가 쌓이면서 전반전과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고 아쉬워하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파악 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은 심각한 부상을 당한 뒤 회복을 하느라 오랜 기간 휴식을 취했다. 오늘 경기력이 부족했던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면서 "경기력을 100% 회복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같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그동안 외면을 당했던 이강인의 교체 투입에 대해 "교체 선수의 투입은 팀에 어느 부분의 지원이 필요한지에 따라 결정한다. 손흥민과 나상호가 뛰었던 측면의 스피드 보강을 위해 이강인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능력이 좋다. 특히 우리 팀에 압박이 있을 때 마다 이강인의 장점이 부각된다"며 "이강인은 카타르에서 훈련을 하며 자신의 장점을 잘 보여줬다. 그래서 교체선수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경기 후 "선수로서 항상 경기에 뛰고 싶은 마음이 있다. 앞으로 기회가 왔을 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음 경기 더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성 황룡강에 봄 소식 전하는 황설리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