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적메이트’ 예림이, 김영찬 경기 직관 회상 “남편 욕하면 마음 안 좋아”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11:05]

‘호적메이트’ 예림이, 김영찬 경기 직관 회상 “남편 욕하면 마음 안 좋아”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2/06/28 [11:05]

 

 

‘호적메이트’ 이경규와 예림이가 김영찬 경기 직관에 나선다.

 

6월 2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호적메이트’ (기획 최윤정, 연출 이경원, 정겨운) 24회에서는 사위 김영찬 경기 시축에 도전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영찬의 소속팀인 경남FC 경기 시축을 맡게 된 이경규는 이날 모처럼 예림이의 창원 집에 방문한다. 오랜만의 방문인 만큼 이경규는 딸을 위해 챙겨온 반찬과 선물들을 챙겨주고, 식사까지 함께하며 둘만의 시간을 즐긴다.

 

예림이는 아빠와 대화 도중 축구 선수 아내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여자친구이던 시절 몇 차례 김영찬의 경기를 직관했던 예림이는 당시를 떠올린 뒤 “경기를 보러 가면 사람들이 영찬이 욕을 하기도 한다. 바로 뒤에서 하는데 마음이 좀 그렇더라”라며 속마음을 고백한다.

 

그런가 하면 ‘축구광’ 이경규의 남다른 축구 사랑도 공개된다. 월드컵 때마다 현장을 찾아가 생생한 응원 열기를 국민들에게 전달했던 이경규는 올해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의지를 불태우기도. 그는 “올해는 어떻게든(월드컵에) 가겠다”라고 밝힌다. 또한, 사위 김영찬의 경기 직관을 앞두고서도 “축구장 가는 것 자체가 즐겁다”라며 찐팬 면모를 드러낸다.

 

이날 경기장에 도착한 이경규는 김영찬에게 킥 꿀팁을 속성으로 전수받은 뒤 시축에 도전할 예정이라고. ‘축구광’ 이경규가 사위 앞에서 성공적으로 시축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안긴다.

 

예림이와 이경규의 축구장 방문기는 6월 28일 화요일 밤 9시 MBC ‘호적메이트’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호적메이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