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PGA의 ‘스포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투어프로 김주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0:49]

KPGA의 ‘스포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투어프로 김주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6/17 [10:49]

 



2007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2014년까지 선수 생활을 했던 KPGA 투어프로(정회원) 김주연(41)은 최근 골프 방송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방송을 통해 알려졌던 김주연이 직접 개발한 ‘바이킹 에임 연습법’은 아마추어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김주연은 지난해부터 ‘필드 마스터 시즌3’와 ‘SBS 골프 아카데미’라는 프로그램에 나서고 있다.

 

‘필드 마스터’에서는 공이 러프 및 벙커에 빠졌을 때 대처 방법, 올바른 에이밍, 포대 그린 공략법, 각종 어프로치 기술 등 총 16회에 걸쳐 촬영을 진행하며 아마추어들이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와 기술을 아낌없이 선보였다.

 

또한 코스 매니지먼트 수립부터 여러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은 레슨과 아마추어들이 어려워하고 궁금해하는 점들에 대해서도 명쾌한 해답을 건네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데 성공했다.

 

그는 “투어에서 활동하면서 얻은 경험과 지식을 시청자들에게 아낌없이 전달했다”며 “방송인과 교육자로서 KPGA와 골프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올해 김주연은 ‘골프 아카데미’에 출연해 정확한 임팩트 만들기, 피니시를 위한 발목 회전, 스윙에 필요한 무릎 회전, 정확한 샷을 만드는 어드레스 라인 등 다양한 주제를 아마추어들이 이해하기 쉽게 눈높이에 맞춘 ‘열혈 레슨’을 펼치고 있다.

 

지난 3월 방송된 ‘골프 아카데미’의 ‘정확한 임팩트 만들기 연습 방법’은 한 포털 사이트 내에서 하루에만 1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스포츠 선수 출신이 다양한 재능을 갖추고 방송 활동을 하는 사람을 지칭해 ‘스포테이너’라고 한다. 김주연은 KPGA를 대표하는 ‘스포테이너’로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그는 “앞으로도 풍부한 레슨 콘텐츠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동시에 매스컴과 강의를 통해 KPGA 회원의 우수성 또한 증명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 보은산 "홍련(紅蓮)의 유혹"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