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앙다문 결심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6/14 [20:48]

[고현자 詩] 앙다문 결심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6/14 [20:48]

 



 

앙다문 결심

 

                             고현자

 

 

하나뿐인 애틋한 형태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사무침

이 세상 저세상을 넘나드는

누구도 진료할 수 없는 열병

오직 귀하만이 치료할 수밖에 없는

불치병입니다

 

못다 한 우리의 연결

홀연히 가버려 멈춰선 시간

한올 한올 엮어서

가슴 깊숙이 묻어 놓았습니다

 

후일 하늘의 문이 열리는 그날

죄인처럼 남겨진 서러움

아픔일 수밖에 없었던

설익은 열매를 꺼내어 보이렵니다

 

20130305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