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산 詩] 소슬(蕭瑟)바람

리복제 시인 | 기사입력 2020/09/05 [07:17]

[소산 詩] 소슬(蕭瑟)바람

리복제 시인 | 입력 : 2020/09/05 [07:17]

 



소슬(蕭瑟)바람

 

 

              笑山 李福宰



파주 박달산 아래

대조선통일농장에 불어 온 붉은 바람은
단나무에 봄부터 양분을 주었다

하늘문이 열리는 백중날에도
소슬바람이 불어와 정신에 남고
하늘과 소통하게 해주니,
너는 땡볕 한여름 보내고
너는 하늘의 혼을 실어와
아로니아 잎마다 
빨갛게 잠재우더니 
'용용 죽겠지'
산비둘기로 놀리게 하는가

내 얼 만큼 
얼마나 고운임이기에 
갈바람으로 시원하게 해주니
령혼에 실려 하늘나라에 가고싶다.

ㅡ2020.9.
오후늦게 아로니아를 수확하면서 백제의 국조 산비둘기가 먹이활동을 끝내고 '용용 죽겠지 (나는 먹이를 충분히 먹었다, 너는?)'하고 소리냅니다. 소슬바람·갈바람에 실려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