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북농기원, 마늘․양파 비닐피복은 땅 얼기 전에 마쳐야

- 12월 상순까지, 땅이 너무 질지 않을 때 피복 당부 -

임영원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6:23]

충북농기원, 마늘․양파 비닐피복은 땅 얼기 전에 마쳐야

- 12월 상순까지, 땅이 너무 질지 않을 때 피복 당부 -

임영원 기자 | 입력 : 2023/11/20 [16:23]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겨울철 동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마늘․양파 밭 멀칭을 11월 하순부터 12월 상순에 땅이 얼기 전까지 피복할 것을 당부하였다.

 

마늘․양파 밭 멀칭을 하면 지온을 높여 이른 봄에 싹 자람이 빠르며 생산성을 높일 수 있지만 비닐피복이 너무 빠르면 비닐 속에서 싹이 웃자라게 되어 동해 피해와 가스 장애가 발생할 수 있고, 늦어지면 땅이 얼어 시기를 놓칠 수가 있다.

 

또한 멀칭은 비가 오기 전이나 멀칭 후 관수하여 땅이 축축한 상태로 월동하는 게 좋다. 토양이 건조하면 뿌리 내림이 좋지 않고 월동 중 동해 피해가 많아질 수 있다.

 

그리고 2중 멀칭 시 비닐(PE필름) 피복은 부직포 보다 보온력이 높아 재생이 빨라 좋지만 싹 자람이 적을 경우 피복재끼리 달라붙어 보온력이 떨어지고 생육이 좋지 않은 만큼 부직포를 이용해야 한다.

 

기술원 마늘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동절기 마늘밭 멀칭은 보온이 주목적인 만큼, 햇빛이 투과되는 흰색 계통의 투명 비닐을 피복해야 한다”며 ”유색 비닐이나 부직포 같은 피복재는 햇빛이 차단돼 마늘 싹 자람이 늦어진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