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북도 당산 빈 터널(舊 충무시설)을 도민의 품으로

임영원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6:24]

충북도 당산 빈 터널(舊 충무시설)을 도민의 품으로

임영원 기자 | 입력 : 2023/11/20 [16:24]

 

 

지난 50년간 충무시설로 사용됐던 충북도청 인근 위치한 당산 터널이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충북도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20일 옛 충무시설인 당산터널에서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이종갑 도의회 부의장 및 상임위별 위원장 및 위원, 도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산 빈 터널 개방행사’를 진행한다.

 

당산 터널 개방은 충북도가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시티파크 분야로, 도심 속에 자리 잡고 있는 도 청사를 도민을 위한 공간으로 개방하기 위한 사업 중 일환이다.

 

이 당산터널은 1973년에 충무시설로 준공되어 전쟁 등 위기 상황을 위한 지휘 시설로 충청북도 안전 컨트롤타워로서 50년의 역사를 간직한 시설물이며, 그 동안 보안시설로 베일에 싸여있었다.

 

본 터널은 부지 7,501.2㎡(2,270평), 건축면적 2,156㎡(652평)으로 정문에서 후문까지 약 200미터의 터널로, 폭 4m, 높이 5.2m의 아치형 천장 구조로 되어있다.

 

그간 노후화되고 실내 습도 조절 등이 이뤄지지 않아 훈련 때마다 훈련장비의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 왔고, 안전점검에서도 C등급 판정을 받아 안전 컨트롤타워로서의 지속성에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이에 충북도는 지난 9월 제2회 추경예산에 충무 시설 이전공사비(6.5억원)를 확보하여 지휘시설 이전을 추진하고, 또한 특별교부세(10억원)를 확보하여 본 터널의 천장 내벽 철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보강공사를 실시, 지난 17일 보안구역 해제 심의를 통과했다.

 

충북도는 앞으로 이 당산 터널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와 연계한 원도심 복합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고 유휴공간 관광 자원화를 위해 도민들의 의견수렴과 기본계획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노후화된 충무시설을 이전하여 안전 컨트롤타워를 새로 구축하고, 유휴공간이 된 옛 충무시설은 문화·관광 등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청주의 원도심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