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여옥,"이준석, 홍준표 총리 카드 제안에, 이준석, 지가 무슨 임명권자인가" …이준석·홍준표 맹비난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4 [12:22]

전여옥,"이준석, 홍준표 총리 카드 제안에, 이준석, 지가 무슨 임명권자인가" …이준석·홍준표 맹비난

장서연 | 입력 : 2024/04/14 [12:22]

                             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를 겨냥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이준석 전 대표, 꼬리치지 말아라!'라는 제목으로 "사의를 나타낸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총리'가 좋겠다고? 지가 무슨 임명권자인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있는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국정 쇄신과 여권 수습 방안으로 총리 인선 카드를 제안하면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발언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전 전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를 내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다. 당원이, 국민이 내친 것"이라며 "어쩌다 배지 달아서 마4(마이너스 4선 중진) 면했지만 하는 짓거리를 보면 정말 잘 내보냈다"라고도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홍준표 시장도 유치하게 애들 장난질에 끼어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홍준표 시장도 직격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총리감이라 하니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 전 대표가 마4 된다고 당선될 리 없다고 못 박았지 않나"라면서 "그리고 다들 입 다물고 '내 탓이오, 내 탓이오'해도 가당찮은 마당에 한동훈 비대위원장 깎아내리고 당원들 폄훼하면 뭐 도움이 되나"라고 맹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보수우파가 영원히 폐기처분했다. 이 전 대표한테 숟가락 얹으면 '대통령 후보'로 밀어준다고 계산이 떨어지나"라며 "윤 대통령 아무리 겁박하고 협박해도 눈 하나 꿈쩍 안한다"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전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은 상황이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저력이 나타나는 정치인이니까"라며 "이 전 대표 개혁신당 대표 노릇 계속해야 한다. '복당'하고 싶어 꼬리친들 당원들 진저리 칠 테니까. 홍 시장과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을 먹겠다고 나선들 먹힐 국민의힘이 절대 아니다. 당원들이, 보수우파가 용납하지 않는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망제산 현충공원 편백 숲속에서 수국 향기를 느껴 보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