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웅, 이준석 신당 불참 선언…"난 아직 안 쫓겨났고 갈 명분도 없다"

??? | 기사입력 2023/11/16 [10:49]

김웅, 이준석 신당 불참 선언…"난 아직 안 쫓겨났고 갈 명분도 없다"

??? | 입력 : 2023/11/16 [10:49]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신당 구상을 구체화하는 가운데,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동참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는 (전) 당 대표지만 쫓겨났고, 저는 우리 당 의원들이 저를 아직 쫓아내지 않았다"며 "저는 당 대표 선거에 출마했던 사람이다. 근데 당 대표까지 나가겠다고 한 자가 신당에 얼쩡댄다고 하면 그건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많이 한 것에 향후 공천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에는 "윤핵관 빼고 나머지 우리 당 의원들은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며 "우리도 정말 그런 소리 하고 싶은데 못하는데 미안하다는 이야기도 해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그건 아실 것이다. 만약 대통령이 진짜 기분 나쁘다면 뭔가 한마디라도 하셨을 것"이라며 "근데 지금까지 그 누구에게도 불쾌하다는 소리를 안 하신 걸로 알고 있다. 더 하라는 뜻인 것 같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