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범도 장군 카자흐스탄 옛 묘역, 기념공원으로 새 단장

1067㎡ 규모…참배 공간·전시관·야외 휴게공간 조성
사업비 7억 원 국비로 전액 지원…3일 현지서 개원식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07:38]

홍범도 장군 카자흐스탄 옛 묘역, 기념공원으로 새 단장

1067㎡ 규모…참배 공간·전시관·야외 휴게공간 조성
사업비 7억 원 국비로 전액 지원…3일 현지서 개원식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3/11/02 [07:38]

대한독립군 총사령관이자 독립 영웅인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국내로 봉환된 지 2년여 만에 장군의 유해가 안장돼 있던 카자흐스탄 현지 옛 묘역이 기념공원으로 새롭게 단장됐다.

 

국가보훈부는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시 이반주르바거리에 위치한 홍범도 장군 옛 묘역에 대한 기념공원 공사를 지난해 6월 착공해 최근 공사를 마치고 오는 3일 현지에서 개원식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보훈부는 지난 2021년 8월 유해 봉환 당시 지난 정부가 카자흐스탄 정부와 현지 고려인들에게 약속했던 기념공원 조성 사업을 윤석열 정부에서 변함없이 이행함으로써 독립유공자이자 독립전쟁의 영웅인 홍범도 장군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다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 홍범도 기념공원 조감도. (사진=국가보훈부)  ©



이번에 개원되는 홍범도 장군 묘역 기념공원은 부지면적 1067㎡(323평)로, 사업비 7억 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됐다.

 

기념공원에는 독립전쟁사에서 가장 빛나는 승리 중 하나로 평가받는 봉오동 전투의 지세를 형상화한 참배 공간을 비롯해 홍범도 장군과 계봉우 지사의 삶과 독립운동 공적을 전시하는 전시관, 조경과 차양 쉼터가 있는 휴게공간이 조성됐다.

 

특히 홍범도·계봉우 전시관은 현재 전시물이 제작되고 있으며 내년 6월까지 모두 마무리하고 장군이 거주하던 집 인근 3㎞의 홍범도거리는 표지 기념석 설치 등의 정비가 연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홍범도 장군은 1910년 일제에 의해 국권이 침탈되자 만주로 건너가 독립군 양성에 전력하고, 1919년 3·1운동 이후에는 대한독립군 총사령관이 되어 감산·혜산·자성 등에서 일본군을 급습해 전과를 거뒀다.

 

아울러 1920년 일제의 독립군 탄압 계획 등에 맞서 독립군 부대를 지휘, 일본군의 대부대를 상대로 혈투를 벌여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만천하에 알린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대첩을 승전으로 이끌었다.

 

이후 연해주에서 한인들의 민족의식 고취와 후진양성에 주력했으나 1937년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로 강제 이주한 뒤 1943년 76세의 일기로 영면했다.

 

정부는 장군의 공훈을 기려 1962년 대통령장, 2021년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이번에 개원하는 카자흐스탄 홍범도 장군 묘역 기념공원이 현지 고려인들에게 민족적 자긍심이자 한민족의 정체성을 일깨우는 중앙아시아의 대표적 현충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