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대전화 요금 연체자 10명 중 4명은 2030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3/09/21 [08:39]

휴대전화 요금 연체자 10명 중 4명은 2030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3/09/21 [08:39]
▲     © 뉴스포커스

 

 

올해 8월 말 기준 휴대전화 요금 연체·미납자 10명 중 4명이 20대·30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누적 휴대전화 요금 연체·미납 건수는 20만3천32건, 연체·미납액은 248억9천300만원이다.

 

국내 이동통신사 가운데 가장 가입자가 많은 SK텔레콤이 연체·미납 건수(8만5천711건)와 금액(116억3천100만 원)도 1위였다.

 

KT의 연체·미납 건수는 7만4천657건, LG유플러스는 4만2천664건이었다. 연체·미납액은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69억9천600만 원, 62억6천600만 원을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요금 연체·미납액이 59억9천6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55억6천600만원으로 뒤를 이었고, 40대(49억2천400만 원), 50대(39억4천600만 원), 60대 이상(35억4천200만 원) 순이었다.

 

특히, 20대·30대 휴대전화 요금 연체·미납 건수(8만5천790건)가 전체의 42.2%에 달했다. 연체·미납액도 115억6천200만 원으로 전체의 46.4%를 차지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고흥 팔영산 편백 치유의 숲, “숲속의 작은 음악회”성료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