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퇴직 후 시작한 택시 운전, ‘첫 손님 수입’ 모아 선행

개인택시 운영 박윤석 씨 운남동 돌봄 이웃 위해 120만 원 ‘뜻깊은 기부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9/19 [10:37]

퇴직 후 시작한 택시 운전, ‘첫 손님 수입’ 모아 선행

개인택시 운영 박윤석 씨 운남동 돌봄 이웃 위해 120만 원 ‘뜻깊은 기부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9/19 [10:37]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매일 첫 손님이 낸 요금만이라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자. 운전대를 놓는 그날까지 이 다짐을 지키려고 합니다.”

광주에서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박윤석(61) 씨의 뜻깊은 선행이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다. 1년여간 매일 모은 ‘첫 손님 수입’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것.

박 씨는 30여 년 공직 생활을 마치고 지난해 7월 개인택시를 시작했다. 인생 2막, 그가 세운 원칙이 있다. ‘첫 손님 수입’ 기부다. 평소 지역사회에 남다른 관심을 두며,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결심한 일이다.

현금이던, 카드 결제건 박 씨는 매일 택시에 처음 탄 손님이 낸 요금을 차곡차곡 모았다.

그렇게 쌓인 120만 원을 들고 그가 찾아간 곳은 운남동 행정복지센터.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동네, 마을의 돌봄 이웃을 위해 써달라는 뜻을 전하기 위함이었다.

후원금을 전달하며 그는 “택시 일을 시작하면서 스스로 다짐한 작은 약속, 그리고 실천이 복지 사각지대에 처한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위로된다면 그보다 더 큰 기쁨, 보람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부금은 박 씨의 뜻에 따라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을 통해 운남동의 취약계층에 추석 위문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성영진 운남동장은 “돌봄이 필요한 이웃이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나눔을 실천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동에서도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