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학 D-7’ 등교수업 확대…자가진단 앱에 건강상태 입력해야

방역당국 “현재까지 학교 내 방역수칙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어”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08:22]

‘개학 D-7’ 등교수업 확대…자가진단 앱에 건강상태 입력해야

방역당국 “현재까지 학교 내 방역수칙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어”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2/24 [08:22]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3등교 일주일 전인 오늘부터 가정에서 건강상태를 면밀히 살피고, 자가진단 앱에 건강상태를 입력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이 단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지역사회의 감염위험이 충분히 낮아지지 않은 상황에서 개학을 맞이하게 됐다3월 새학기 시작을 일주일 앞두고 학교방역수칙에 대해 안내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코로나19의 발생위험은 상대적으로 좀 높아진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등교수업을 확대하기로 한 것은 학생들에게 충분한 교육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방역당국은 교육부와 함께 신학기 학사운영과 학교방역상황에 대해서 논의하고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한 대책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3월부터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 고등학교 3학년, 특수학교()가 우선 등교를 시작함에 따라 학생·교직원은 학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요청했다.

 

먼저 가정에서는 등교 전 학생들의 증상 여부를 면밀히 살피고,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유초중고·대학·교육행정기관의 학생 및 교직원 대상으로 사전에 스스로 건강상태를 입력할 수 있도록 제작한 건강상태 자가진단 어플(APP)’에 건강 상태를 입력한다.

 

또한 증상이 있으면 등원·등교하지 말고 바로 검사를 받으며, 학교에서도 일과시간에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불필요한 이동은 자제하며 실내 환기와 같은 감염예방조치를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대학교의 경우 개강 이후 밀집도 증가 및 행사·모임 등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숙사·구내식당·강의실 등에서는 밀집도 완화 및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한다.

 

방역당국은 특히 동아리·신입생 환영회·각종 모임 등 사람 간 접촉이 많아 감염 위험이 증가하는 활동 및 대면 모임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 단장은 “(방역당국은) 적극적인 방역의 실천으로 유행을 차단할 것이라며 안전한 학교생활이 될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교육당국 그리고 가정에서 함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까지 학교 내에서의 방역수칙은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는 편이지만 학교 이외 학원이나 사적모임 등에 대한 지도가 필요하며 특히 학생들과 접촉하는 교사, 교직원들은 더욱 경각심을 갖고 사적모임 자제나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셔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가정에서도 개학 일주일 전인 오늘부터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건강을 체크해 주시고, 증상이 있는지 주의깊게 살피면서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진료소를 찾아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단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침이나 발열과 같은 증상이 있는 경우에 진료소를 찾아서 검사를 받는 일이라며 지금과 같은 유행상황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상시적인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봄기운 머금은 담양 메타세쿼이아길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