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산림자원연구소, 버섯재배 전문가 육성 앞장

버섯재배 기술교육 성료, 도민 버섯 재배기술 향상 기대!-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6/01 [14:26]

산림자원연구소, 버섯재배 전문가 육성 앞장

버섯재배 기술교육 성료, 도민 버섯 재배기술 향상 기대!-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6/01 [14:26]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전남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가 전남의 버섯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도민 맞춤형 버섯재배(초급)교육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4월 5일부터 5월 31일까지 2개월간 버섯관련 기초 이론과 표고복령큰느타리버섯 등 재배기술, 농가 현장 견학과 6차산업화 방안 등을 내용으로 귀농인 및 재배초보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전남도민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해 교육을 실시한 결과 27명이 수료증을 받았으며, 지금까지 교육을 수료한 인원은 총 212명에 이르고 이 가운데 일부 교육생들은 실제 귀농에 성공해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지역에서 버섯재배를 선도하고 있다.

제1기 교육을 수료한 최남용씨는 지난 2015년 ‘임업인에게 희망을 주는 임업멘토 50인’에 선정된 바 있으며, 한국임업진흥원에서 선정한 ‘1기 산림소득 분야 전문강사’에 선정돼 현장 견학과 함께 버섯재배 성공 사례를 소개하는 등 좋은 사례를 남기기도 했다.

또한 강진에서 토마루영농조합법인을 운영하는 김민호(제1기 수료생)씨는 연구소에서 개발한 참바늘버섯 재배기술을 이전 받아 대량생산을 앞두고 있어, 연구소와 교육 수료생간 원활한 교류 및 소통의 사례를 만들었다.

박화식 소장은 “버섯 교육이 도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있어 앞으로도 도민들이 필요로 하는 버섯 관련 연구와 교육, 기술이전 등을 충실히 수행해 버섯산업 활성화를 통해 농가 소득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림자원연구소는 ‘표고버섯 수종별 생산성 조사’, ‘산림버섯 우량품종 개발 연구’, ‘참바늘버섯 재배기술 개발’ 등 농가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