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의 시] 봄 마중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6/02/24 [12:08]

[고현자의 시] 봄 마중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6/02/24 [12:08]

 

 

 

 

봄 마중


      고현자 
 

강가 긴 언덕배기 
파란 겪어낸 투박한 손등에
새뜻하고 진한 꽃이 피겠지  
한 잎 두 잎
풀잎도 갈맷빛으로 짙어 오겠지
 
소라빛 맑은 하늘
타오르는 아지랑이 향연香煙 
파도치는 푸른 보리밭엔
조잘대는 종달새도 날겠지

 

얼음 녹아내리는 도랑물소리
생명을 잉태하는 뽀송한 속살 냄새
가지마다 수액이 차 오르고 있다

 

곧 벙글어질 고운 꽃밭에서
탱글탱글 가슴 부푼 처녀들
짝하여 여백을 채우겠지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