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양경찰청, ’24년 전국지휘관 워크숍 개최

국정철학 공유,
海政學시대 주요 미래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해역별 안전환경 분석을 통한 국민안전 정책 강화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5/25 [08:05]

해양경찰청, ’24년 전국지휘관 워크숍 개최

국정철학 공유,
海政學시대 주요 미래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해역별 안전환경 분석을 통한 국민안전 정책 강화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5/25 [08:05]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해양경찰청은 2024년 5월 24일 천안 소재 해양경찰 연구센터에서 전국 지방경찰청장, 서장 등 총경급 이상 9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2024년 전국 지휘관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전국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국정철학 공유와 ‘기본에 충실하고, 현장에 강한, 국민의 해양경찰’로서 초심을 다지고 급변하는 해양환경과 국제정세 등에 대비하여 비전・전략 등에 인식을 공유했다.

각계 각층의 국민들과 조직 내 MZ직원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여 주요추진 정책에 반영하고, 해양정보융합 플랫폼(MDA) 등 국정과제와 디지털 플랫폼 전략과제 등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에 따라 해양환경도 급변하여 해양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할해역 위험요인을 분석・공유하여 해역별 해양사고 대비・대응역량을 점검했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해양경찰, 인도-태평양을 넘어, 세계로 미래로’ 라는 주제로 직접 특강을 진행했다. 민생・현장 소통 활성화와 함께 수산 자원안보 차원의 불법외국어선 대응력 고도화, 미래형 해양경비체계 구축 등 해양안보체계를 강조했으며, 민생경제와 국민안전을 위한 종합 해양안전망 구축 등 해양안전 체계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일선 지휘관들에게 주문했다.

아울러 지정학 시대를 넘어 해양이 국가의 안위에 중심이 되는 해정학(海政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해양경찰 역할의 중요성과 지휘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자세에 대해서 당부했다. “해양경찰호는 해양・수산・레저・환경 등 모든 국민의 꿈을 싣고 미래를 향해 굳건히 나아가고 있다.”며 “그 간 조직의 역사를 보면 크고 작은 위기가 있었지만, 우리는 이를 극복하며 더욱 강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이 해양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전국 지휘관들이 혼연일치가 되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