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명배우 출신 임영규 사위 팔아 2억 갈취 주장 나와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5/24 [12:25]

유명배우 출신 임영규 사위 팔아 2억 갈취 주장 나와

장덕중 | 입력 : 2024/05/24 [12:25]

     '실화탐사대'. (사진 = MBC TV 제공) 

 

 

1980년대 유명 배우였던 임영규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다. 

 

배우 임영규가 중년 여성의 돈을 갈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 과정에서 사위인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이름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는 '아버지 임영규를 고발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임영규에게 사기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가족의 이야기를 전했다.

 

MBC '실화탐사대'에서 김순자(가명) 씨의 아들은 사별 후 25년간 홀로 세 남매를 키운 엄마가 1년 동안 265회에 걸쳐 임영규에게 2억 원을 갈취 당했다고 주장했다.

 

주점을 운영하던 김순자 씨에게 접근한 임영규는 '출연료가 나올 때까지만 도와달라'며 돈을 빌리기 시작했다. 심지어는 신용불량인 자신이 돈을 갚기 위해 필요하다며 김순자 씨에게 혼인신고를 제안했다. 김순자 씨는 돈을 돌려받기 위해 이에 응했다고. 하지만 돈은 들어오지 않았다.

 

이렇게 빌린 돈은 임영규의 카지노 도박에 사용됐다. 카지노 주변 식당 주인은 "임영규가 자기 자식(사위) 자랑한다. 승기가 차 사준다는 거 안 한다고 그랬다고 그런 식으로 얘기를 하더라"고 증언했다.

 

또 방송에서는 임영규가 "(동료 탤런트가) 이승기한테 얘기했대. ‘어쩌면 장인어른이 그렇게 고생하는데 한 번도 안 찾아보냐’고. 그랬더니 (이승기가) ‘죄송하다고 조만간 찾아뵙겠다고’. 그러니까 뭐 그 새X한테도 돈을 좀 받아야지”라고 말하는 음성 메시지도 공개 됐다.

 

결국 김순자 씨는 임영규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으나, 혼인신고가 발목을 잡았다. 친족상도례(친족 간의 재산범죄에 대하여 형벌을 면제하는 특례) 때문이었다.

 

한편 임영규는 1980년 MBC 1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1983년 MBC 연기대상 신인상을 받을 만큼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1987년 배우 견미리와 결혼했지만 6년 만인 1993년 이혼했다.

이혼 후 아버지로부터 서울 강남의 165억원대 건물 등을 유산으로 물려받고 미국으로 떠났지만, 사업 실패 등으로 2년 6개월 만에 전 재산을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폭행, 강간치상, 사기, 무임승차 등 각종 사건과 사고에 휘말리며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2015년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후 전과 9범이라는 이력이 알려졌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