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전 의원…"차기 대선에 대통령 탄생시키겠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0 [13:43]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전 의원…"차기 대선에 대통령 탄생시키겠다"

장서연 | 입력 : 2024/05/20 [13:43]

                  개혁신당 대표로 선출된 허은아 전 의원이 이준석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은 뒤 흔들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로 허은아 전 의원이 선출됐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친이준석 경쟁에 초점이 맞춰졌던 만큼 이준석 대표 중심 체제는 유지될 전망이다.

 

개혁신당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허 전 의원이 38.38% 득표로 이기인 전 최고위원(35.34%)을 제치고 당 대표에 뽑혔다고 밝혔다.

 

네 차례에 걸친 권역별 현장평가단 투표(25%)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25%), 전당대회 당원 투표(50%)를 합산한 결과다. 지난 17~19일까 이뤄진 온라인 당원 투표율은 70.04%(4만1천4명 중 2만8천719명)다.

 

허 대표와 함께 지도부를 구성하는 최고위원에는 전당대회 득표율에 따라 이 전 최고위원과 조대원·전성균 후보가 선출됐다.

 

개혁신당의 이번 새 지도부는 22대 국회에 3석을 보유한 원내 제4당으로서 생존 전략을 모색하고 지지층을 확대하는 게 급선무로 꼽힌다. 

 

거대 양당의 틈에서 2026년 6월 열릴 지방선거에서 당선자를 내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허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2026년 지방선거에 개혁신당 돌풍을 일으키겠다.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을 탄생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 분당 출신으로 2022년 경기도의회에 입성했던 이기인 최고의원은 지난해 12월 국민의힘을 탈당, 이 대표가 주도한 개혁신당에 공동창당 준비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개혁신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지난 3월 도의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