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번 총선서 6석 더 줘" 정영환 발언에 분노한 홍준표… "선거 망치고 무슨 낯으로"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8 [22:38]

"이번 총선서 6석 더 줘" 정영환 발언에 분노한 홍준표… "선거 망치고 무슨 낯으로"

장서연 | 입력 : 2024/05/18 [22:38]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전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영환 고려대 교수를 겨냥해 “공천을 엉망으로 해서 당 쇄신 부족으로 참패의 큰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뻔뻔하게 나와서 자화자찬”한다며 강도높은 비판을 했다.

홍 시장은 지난 17일 정 전 위원장이 총선백서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들이 21대 총선보다 6석을 더 주셨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페이스북에 이 같이 적었다. 정 전 위원장은 “현명한 주권자들인 국민들이 2020년 제21대 총선보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에) 6석을 더 주셨다”며 “국민의힘에 엄중한 심판을 하시면서도 희망의 그루터기를 주셨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이는 국민의힘이 지역구 의석수로는 지난 총선 때 84석보다 6석을 더 얻은 점에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홍 시장은 이에 대해  “170석 운운 할때는 언제냐”며 “앞으로 저런 정치도 모르고 선거도 모르는 사람에게는 절대 공천 칼자루 주면 안 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초짜 둘이서 짜고 선거 망쳐놓고 무슨 낯으로 나와서 저런 말을 하냐”고 날을 세웠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