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이재명,"이게 당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6 [13:46]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이재명,"이게 당심"

장서연 | 입력 : 2024/05/16 [13:46]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노원을)이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로 선출됐다.

16일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우 의원을 차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이번 국회의장 후보 선거에서 우 의원이 총 169표 중 과반을 득표해 국회의장 최종 후보자로 선출됐다.

추 의원은 초반에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될 것이란 전망이 유력했지만 이변이 속출됐다.

 

추 의원은 지난주 주말(11~12일) 국회의장 후보였던 조정식·정성호 민주당 의원과 단일화하며 당선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우 의원은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 대해 "21대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며 "올바른 일이 있으면 여·야 협의를 중시하지만 민심에 어긋나는 그런 퇴보나 아니면 그런 지체가 생긴다면 국회법에 따라서 처리하고 그것이 우리 국민들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립은 몰가치가 아니다"라며 "중립은 국민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고 권리를 향상해 나갈 때 그것이 가치가 있는 일이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국회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니다"라며 "국회를 구성한 민심을 그대로 반영해 나가는 그런 국회의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 나아가 국회의장이 의정 단상에서 만나는 국회의장이 아니라 국민들의 삶 안에 깊숙이 발을 붙이고 국민들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그러면서 힘 약한 자들,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를 보장해 나가는 그런 길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71명 여러 민주당의 국회의원들과 손잡고 국회에서 국민의 바른 뜻, 원하는 뜻을 가지고 여당 의원들과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에 대해 "당선자들의 판단이니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 하지 않겠나"라며 "어떤 후보도 의장 역할을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