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한동훈 겨냥 "문재인의 사냥개 되어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간 애 밑에서 배알도 없이 또 정치 하겠다는 건가?"일침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6 [14:22]

홍준표, 한동훈 겨냥 "문재인의 사냥개 되어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간 애 밑에서 배알도 없이 또 정치 하겠다는 건가?"일침

장서연 | 입력 : 2024/05/16 [14:22]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설을 두고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기대겠다는 당이 미래가 있겠느냐"고 직격했다.

홍 시장은 오늘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간 애 밑에서 배알도 없이 또다시 정치하겠다는 것이냐"며 "당대표 하나 맡겠다는 중진이 없다"고 지금 당 상황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을 옹호하는 것은 그의 정책이 좋아서가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나만 살겠다'는 비겁한 행태의 재발을 막자는 것"이라며 "또다시 그런 사태가 오지 말라는 법이 있는가, 벌써 균열 조짐을 보이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홍 시장은 "나만 살겠다고 윤석열 대통령을 탓하는 그런 비겁한 생각으로 6월 난장판 국회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며 "하루를 하더라도 국회의원답게, 정치인답게 처신하자"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 직후 윤석열 대통령과 만찬 회동을 한 홍 시장은 연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비난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인천에서 꼭 해야 할 9가지 경험을 선정해 주세요!
1/23
연재
광고